'미우새' 이승철 "박찬욱 데뷔작 주연=나, 절대 얘기 안 하더라" [텔리뷰]

입력2024년 05월 26일(일) 21:22 최종수정2024년 05월 26일(일) 21:24
미우새 이승철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승철이 특별한 이력을 밝혔다.

26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이승철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미우새 이승철 / 사진=SBS

이날 MC 서장훈은 "박찬욱 감독님의 데뷔 작품 남자 주인공이 이승철이다. 영상이 있다"며 박찬욱 감독의 작품 '달은 해가 꾸는 꿈'을 언급했다.

이어 영상이 공개되자 이승철은 "어우 나 땀나는 거 봐"라고 민망해했다.

이에 대해 MC 서장훈은 "박찬욱을 혹독하게 키웠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승철은 "그때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박찬욱 감독님이 계신다. 이 영화가 박찬욱 감독님 데뷔작이다. 최고로 잘 되고 다음날 바로 망한 영화로 기록돼 있다"고 농담했다.

특히 이승철은 "개봉한 날 종로 3가에 극장이 있었는데 종로 6가까지 줄이 쫙 서 있었다. 하루종일 그랬다. 그리고 다음날 완전 망했다. 다음날 개학을 했다. 애들이 학교를 가니까 아무도 극장에 못 왔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와 함께 이승철은 "박찬욱 감독이 "어디 가서 이 작품만 얘기를 안 하더라"고 장난스럽게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