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지은 "처음으로 일어난 박위, 너무 설렜다" [TV캡처]

입력2024년 05월 25일(토) 23:47 최종수정2024년 05월 25일(토) 23:49
전참시 박위 송지은 / 사진=MBC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박위가 일어섰던 순간을 떠올렸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결혼을 앞둔 박위, 송지은 커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위는 송지은의 매니저로 등장했다. 그는 "제가 운전을 잘한다. 기본적으로 불편하지 않게 운전을 직접 해준다. 또 지은이의 멘탈을 잘 케어해 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밝혔다.

또 박위는 "오늘 지은이 생일이다. 조금 일찍 불러서 둘만의 시간을 가지려 했다"고 전했다.

이후 두 사람은 신혼집에 들일 가구를 함께 살펴봤다. 또 함께 마트로 향했다. 박위는 "지은이랑 마트 오면 엄청 설렌다"고 말했다.

그런 뒤 박위는 "지은이 앞에서 처음으로 일어섰다"며 "기구를 통해 잠시 일어설 수 있던 것"이라고 밝혔다.

송지은은 "항상 마주 보거나 내려다보거나 했는데 갑자기 오빠를 올려다보는 게 어색했다. 오빠가 생각보다 엄청 키가 크더라"고 얘기했다.

이에 박위는 "표정 보니까 설레던 것 같던데. 백허그할 때 너무 좋았다"라고 하자 송지은은 "너무 설렜다"고 고백했다.

박위는 "그날 되게 소중한 순간이었다. 일어나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