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참치캔 같은 형이었다" 강동원, '설계자' 언시서 대폭소 [ST현장]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5:46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6:35
강동원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영화 '설계자' 강동원이 자신을 향한 비유에 큰 웃음을 터뜨렸다.

23일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제작 영화사 집)의 언론 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요섭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이 참석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일을 팀장으로, 베테랑 재키(이미숙), 위장 전문가 월천(이현욱), 신입 막내 점만(탕준상)이 설계를 실행하는 삼광보안 팀원으로 활약한다.

강동원은 삼광보안 팀원들의 팀워크에 대해 "팀장으로서 말씀을 드리자면 팀원들은 모르는 지점이 있을 수도 있다. 저는 연기를 하면서 이런 대화를 한 번도 세트에서도 나눈 적 없었던 것 같다. 저는 기본적으로 생각할 때 저희 팀원들은 모두가 결핍이 있다. 제가 그 결핍을 가지고 이들을 컨트롤한다는 마인드로 했다. 이를테면 재키(이미숙)한테 제가 냉정하게 얘기했다가 어느 순간에 '난 재키가 필요해요' 되게 당근과 채찍 같은 느낌으로 한다. 다른 팀원들한테도 세심한 듯했다가 냉정한 듯했다가 그런 느낌으로 팀워크를 맞추면서 연기를 했다. 연기 호흡은 다들 다같이 너무 즐거운 순간들이 많았고, 같이 하면서 행복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미숙은 "팀원들이 진짜 뭘 설계하듯이 연기를 했다. 리허설도 진짜 많이 했고 대본에 나와 있는 대사 외의 것들도 굉장히 많이 고민했던 것 같다. 영화를 보면 영일이를 똑바로 보지 못한다. 위협적이기도 하고 뭔가 어렵고. 당근과 채찍을 받는 입장이었던 우리는 굉장히 슬펐던 것 같다. 연기 호흡은 좋았다"고 전했다.

이현욱은 "정말 차가운 참치 캔 같은 형이었죠"라고 운을 떼 강동원은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여장을 했던 이현욱은 "저희 다 즐겁게 했었고 의상이나 그런 것들이 있어서 보셔서 아시겠지만 스타킹도 신고 탕준상 동생이 감추기 좋다면서 만졌다. 다들 출근하셔서 제 다리를 한 번씩 만지셨던 것 같다. 제가 이미숙 선배님한테는 언니라고 부르면서 촬영해서 보필하고 탕준상 배우는 미성년자에서 성인으로 거듭나는 시기에 같이 해서 그런 추억이 많아서 화기애애하게 준비했다"고 회상했다.

탕준상은 "네 명이 있는 삼광보안 장소가 세트긴 했어도 좁아서 동선 리허설도 짜보고 동시적으로 대사를 치는 게 많아서 그런 것들을 미리 리허설 한 다음에 슛 갔을 때 긴 장면들이 많았는데 그런 것들을 원테이크에 한 번에 호흡을 맞춰서 가고 그렇게 촬영하면서 잘 맞는구나 생각하면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강동원은 이날 또 한 번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이요섭 감독은 강동원과의 호흡에 대해 "강동원 배우님과 작업을 같이 해보면 감독의 입장으로 렌즈로 보는데 '렌즈에 사람이 어떻게 저렇게 찰싹 붙어 있지?' 할 정도였다. 미묘한 표현인데 렌즈랑 탁 붙어 있더라. 약간 불가사의한 체험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고, 강동원은 크게 웃다가 "제 질문이 뭔지 까먹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