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쇼' 천우희 "역대 필모 중 8층이 탑오브탑 광인"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4:33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4:20
더 에이트쇼 천우희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에이트쇼' 천우희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광인 순서를 메겼다.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주연을 맡은 배우 천우희와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천우희가 연기한 8층은 오로지 재미만을 추구하는 본능적인 캐릭터다. 선(善)과 악(惡)에 대한 뚜렷한 구분 없이, 그저 쾌락만을 추구한다.

이날 천우희는 "8층은 사회 부적응자라고 생각했다. 밖에서 인정받지 못하자 이 공간 안에 왔을 때 권력을 쥐고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쾌감이라 느낀 것 같다"며 "어느 순간 '주최자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혼란스럽게 만들지만, 결국 이 사람도 그냥 참여자다. 그냥 그 안에서 행위를 같이 벌이고 있는 참가자인데 괴로운 마음보단, 이 유희들을 이어나가고 싶은 마음이 더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천우희는 "미친 사람 같다'는 반응을 제일 많이 들었다. 근데 제가 별별 광인을 다 해봤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어 역대 필모그래피 중 광인 순위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천우희는 영화 '써니' '우상' 등에서도 광인 캐릭터를 연기한 바 있기 때문.

이에 대해 천우희는 "제가 연기했던 강렬한 캐릭터들은 다 연민이 있다. 그 사람이 그렇게 처연하고, 처절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는 사연들이 있다"며 "8층은 그런 조건이 아예 없다. 잠깐의 전사에서 약간의 페이소스가 나오긴 하지만 그게 주가 되는 사람은 아니다. 아마 제가 연기했던 인물 중 가장 탑오브탑 (광인)이 아닐까"라고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