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쇼' 천우희 "체중감량, 볼륨감·섹시함 점점 잃어"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4:01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4:02
더 에이트쇼 천우희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에이트쇼' 천우희가 체중감량 후일담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주연을 맡은 배우 천우희와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천우희는 "8층 설정 자체가 한 끼 밖에 안 먹는 것이었다. 제가 대본을 받고 촬영까지 얼마 안 남은 상황이라서 무조건 말릴 수밖에 없었다. 식이 제한을 엄청 많이 했다"며 "촬영이 늘어나면서 꽤나 힘에 부치더라. 아무 것도 안 먹고 촬영했다. 여성 배우 4명이 나오는데 다른 배우들이 다 너무 모태마름이더라. 애를 쓰고 마른걸레에서 쥐어짜듯이 뺐는데 노력해도 안 되는 부분이 있더라"고 웃음을 보였다.

또한 천우희는 "제가 체구가 작으니까 거기서 뺄 수 있는 한계가 있더라. 나름 노력해서 최선을 다하고 싶었는데 아쉬운 건 살을 많이 빼니까 어쩔 수 없이 볼륨감도 없어져서 섹시함도 점점 잃더라"며 "두 가지 모두 가져가기가 쉽지 않았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인정하게 됐다. 아예 마른 몸은 제가 노력한다고 되는 건 아니다. 나름 진짜 노력은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천우희는 "촬영 내내 유지하다가 점차 촬영이 늘어나더라. 어쩔 수 없이 후반부로 가다 보면 8부쯤에 약간 살이 조금 올랐다"고 고백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