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쇼' 류준열 "장기자랑씬, 박정민 '코코더'에 모두 포기"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2:33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2:18
더 에이트쇼 류준열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에이트쇼' 류준열이 장기자랑 장면 후일담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주연을 맡은 배우 류준열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류준열은 극 중 등장하는 3층(류준열)의 장기자랑 댄스 장면에 대해 "전혀 이렇게 연출되려고 하지 않았다. 처음엔 고속으로, 그다음엔 슬로 장면으로 보여주려고 했는데 되게 잘 추게 보이더라. 삭제된 장면 중에 제가 방문 닫고 춤을 연습하는 장면도 있었다"며 "근데 아직도 미스터리지만, 잘 춰보인다고 하더라. 이 장면을 어떻게 촬영할지 다 같이 고민하고,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봤는데 도저히 못 춰보이질 않더라. 결국 감독님도 원하는 만큼 안 나오다보니까 연출들을 다 버리고, 새롭게 안무를 짰다"고 설명했다.

또한 류준열은 "각자 장기자랑에 대한 신경전보다는 걱정이 있었다. 서로에 대한 기대치가 크다 보니까"라며 "근데 박정민의 코코더로 시작해서 다들 포기한 느낌이 들었다. 박정민이 워낙 잘 준비했고, 완벽하게 보여줬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와 함께 류준열은 "실제로 배성우 선배는 방에 혼자 들어가서 연습하시더라. 아무도 '열지 말라'고 안 했는데 그냥 함부로 열고 들어가지도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