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사생활 논란에 "감당해야 할 몫…침묵이 최선"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2:05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2:06
더 에이트쇼 류준열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배우 류준열이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입을 열었다.

2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주연을 맡은 배우 류준열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류준열은 배우 한소희와 환승연애 의혹, 전 연인 혜리와 폭로전, 그린워싱 논란들로 연일 잡음을 빚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진행된 '더 에이트쇼'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이 나왔으나, 류준열은 다소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류준열은 "그 당시엔 제작발표회 자리다 보니까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길게 하기 어려워서 뒤로 미뤘던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이 자리를 빌려서 말씀드리면 여러모로 돌아보고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며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서 저에 대해 비판하고, 나무라시는 이야기들을 다 찾아보고, 읽으면서 많이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류준열은 "제가 늦깎이 나이에 데뷔해서 열심히 사는 모습도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여행 다니는 솔직한 모습들을 좋아해 주셨는데 그거와 다르게 시간이 흐를수록 생각한 것과 다른 모습들이 보였을 때 배신감들. 두 얼굴이랄까요"라며 "날카로운 말들도 찾아보면서 많이 든 생각은 그것 또한 제가 배우일을 하면서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했다. 그것들에 대해서 돌아보고, 생각할 시간이 되지 않았나"라고 털어놨다.

아울러 류준열은 "침묵이 최선이었다"는 발언과 관련해 "'최선'이라는 말이 주는 의미가 여러 방향이 있겠지만, 결국엔 이게 최선이기 때문에 그런 말을 쓴 것 같다"며 "제 의도와 상관없이 여러 가지 추측이나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지 않냐. 그걸 일일이 얘끼한다고 한들 크게 새로운 것이 뭐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은 안 든다. 이대로 두고, 말을 아끼는 것이 최선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