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BTS 지민과 열애설 후 악플러 저격 "창피한 줄 알아"

입력2024년 05월 22일(수) 23:19 최종수정2024년 05월 22일(수) 23:23
송다은 / 사진=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방탄소년단(BTS) 지민과의 열애설로 주목받은 배우 송다은이 악플을 박제했다.

22일 송다은은 자신의 SNS 스토리에 한 악플러가 보낸 댓글, 메일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송다은은 "이러한 네 열정을 네 미래에 쓰는 건 어때? 너의 그 에너지를 나한테 쓴다는 게 너무 아깝지 않아?"라며 "한가지 해 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거 아니야. 인간은 그 자체로 존엄한 거고, 그런 상대방을 이해하며 사는 게 사회고, 인간관계라 생각해"라고 저격했다.

송다은은 "역지사지가 되어 봐"라며 "너와 내가 네가 그렇게 계속 강조하며 말하는 '급'이 같다고 생각해? 그래서 이런 메일을 계속 보내는거야?' 이런 말 너한테 하면 기분 나쁘지 않겠니"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이런 메일은 내가 읽는 게 아니라 변호사님이 읽는단다. 며칠 뒤에 경찰 조사 받으라고 우편 받기 싫으면 사과해 알겠지? 내가 너한테 주는 마지막 기회야. 창피한 줄은 알라고"라고 경고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로, 송다은은 "그래 이런 달달한 거 먹으면서 힘내"라는 글을 추가로 게재해 이목이 쏠린다.

앞서 송다은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별다른 글귀 없이 여러 편의 영상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엔 해변가를 따라 걷고 있는 한 남성, 방탄소년단 굿즈 티셔츠를 입고 있는 송지민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송다은은 'DA EUN' 'ji min'이라고 적힌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사진을 공개한 뒤 돌연 삭제해 열애설이 점화됐다.

방탄소년단 지민과 열애설은 지난해에도 불거진 바다. 당시 송다은은 "팬덤이 얼마나 무서운지, 네가 고소당할 일을 얼마나 하고 있는 지에 대해 겁주지 말아달라"고 토로했다.

한편, 송다은은 지난 2018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2'에 출연했다. 이후 드라마 '은주의 방' '한 번 다녀왔습니다' '외출'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