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쇼' 한재림 "박정민 코코더, 실제론 불가능…입으론 불더라"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2일(수) 15:21 최종수정2024년 05월 22일(수) 15:22
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이 박정민의 코코더 장면 후일담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연출을 맡은 한재림 감독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한재림 감독은 7층 역할을 맡은 배우 박정민에 대해 "여러 가지 색깔을 갖고 있다. 다 잘할 수 있는 친구다. 근데 지적인 역할을 안 해봤더라"며 "근데 7층이 말이 많아서 잘못하면 설명만 하는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 자칫하면 기능적으로만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재림 감독은 "박정민이라면 캐릭터에 설득을 집어넣을 수 있을 것 같았다. 7층은 속을 모르겠고, 궁금하지 않냐. 그런 걸 잘 살려준 거 같아서 뿌듯하다. 고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와 함께 한재림 감독은 7층이 장기자랑으로 선택한 '코코더'(코로 부는 리코더) 장면과 관련해 "너무 열심히 하더라.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도 피아노를 하나도 못 치는데 그냥 묘사를 했다더라. 그정도로 열의가 있다"며 "이번에도 입으로는 거의 똑같이 분다. 코로는 원래 불가능하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어 "손이 똑같아야 하니까 손을 익히려고 했다. 열의가 정말 대단한데 티를 안 낸다. 저는 연습하러 가는지도 몰랐는데 연출부들이 매일 연습을 간다고 말해주더라. 굉장히 뛰어난 배우"라며 "겉으로는 허허실실, 퉁명스러워 보였는데 실제론 연기에 대해서 완벽주의자 같은 게 있더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