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 "배성우 캐스팅, 감독으로서 책임감 느껴"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22일(수) 15:05 최종수정2024년 05월 22일(수) 15:07
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이 음주운전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배성우 캐스팅에 대한 후일담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The 8 show, 연출 한재림 감독) 연출을 맡은 한재리 감독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다만 '더 에이트쇼'는 공개 전부터 주연을 맡은 배우 배성우의 음주운전 복귀작으로 잡음을 빚었다. 이에 대해 한재림 감독은 "그땐 다른 작품을 쓰고 있는 게 있어서 집중하느라 (논란들을) 잘 몰랐다. 배우의 사생활이라서 제가 지금 말씀드리긴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다. 저는 제작하는데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재림 감독은 "순수하게, 감독으로서 배성우와 1층 캐릭터가 맞다고 생각했다. 만약 '꼭 배성우여야 했냐'고 되물으신다면 저한텐 캐릭터가 잘 맞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한재림 감독은 "감독으로선 책임감을 느끼지만, 캐릭터에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로선 그런 선택을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