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12골 3도움' 금의환향 황희찬 "박지성 기록 넘어 영광…손흥민은 내 동기부여"

입력2024년 05월 21일(화) 18:10 최종수정2024년 05월 21일(화) 18:10
황희찬 / 사진=김경현 기자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황희찬이 선배이자 이정표인 박지성과 손흥민에 대한 헌사를 남겼다.

황희찬은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고 이번 시즌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말 그대로 커리어하이였다. 황희찬은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2골 3도움을 기록하며 영국 진출 3년 만에 최고의 시즌을 만들었다. 리그 득점 랭킹 공동 15위에 올랐고, 팀 내에선 1위를 차지했다.

입국 후 취재진과 만난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12골 정도면 나쁘지 않았던 시즌이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이런 시즌을 통해 자신감을 얻게 되고 잘하고 싶다는 동기 부여를 얻었다"고 말했다.

EPL 통산 20득점을 만들며 '우상' 박지성을 뛰어넘었다. 황희찬은 통산 19득점을 올린 박지성을 밀어내고 EPL 한국인 최다 득점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120골을 넣은 손흥민이다.

황희찬은 "(박지성의 통산 득점을) 제가 넘을 수 있어서 영광스럽다. 박지성은 제가 프리미어리그를 꿈꾸게 해주신 분이며, 축구선수로서, 국가대표로서 꿈을 키워주신 분이다. 그런 분의 기록을 넘을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자신이 자랑스럽다"면서 "그렇지만 그 기록을 제가 넘는 데까지 박지성이 얼마나 힘든 길을 갔는지 잘 알고 있고, 얼마나 대단한지 잘 알고 있다. 정말 존경하는 분이고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황희찬은 시즌 종료 후 박지성이 따로 축하한다는 연락을 해줬다고 귀띔했다.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던 중 아시안컵에 차출되어 흐름이 끊겼다. 황희찬은 "아시안컵에 갔던 부분은 개인적으로는 아쉬울 수도 있었지만, 아시안컵도 저에게는 너무 소중했던 대회였다. 그런 경험을 할 수 있어서 기뻤다"고 답했다.

지난해 12월까지 황희찬은 EPL 득점 랭킹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이 형하고 같이 12월까지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권에 있었다는 것에 대해서 자부심이 있어 더 잘하려고 노력했다. 매 경기 잘하려고 노력했고, 흥민이 형도 같이하다보니 더 좋은 모습을 보였던 것 같다. 흥민이 형이 있는 게 저에게는 큰 동기부여다. 제가 더 잘할 수 있는 그런 존재"라고 손흥민에게 애정을 표했다.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황희찬을 콕 찝어 "위협적인 선수"라고 발언했다. 황희찬은 "영광스러웠다. 과르디올라 감독님뿐만 아니라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님도 그렇고 상대 팀 감독님들이 경기 전에 가끔씩 언급을 해주실 때마다 자랑스럽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며 기쁨을 숨기지 못했다.

박지성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황희찬은 "기록으로는 넘어섰지만 박지성이 저희에게 보여주신 감동이나 추억들은 절대 제가 잊지 않겠다. 제가 그런 부분 들을 어린 선수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리안가이'라는 별명에 대해선 "모든 별명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국을 알릴 수도 있었고 저를 알리기도 했다. 그런 부분에선 긍정적이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