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이예원의 '매치 퀸' 다툼, 올해 최고 시청률 경신

입력2024년 05월 20일(월) 13:44 최종수정2024년 05월 20일(월) 13:44
이예원과 박현경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매치 퀸' 타이틀을 놓고 벌인 박현경과 이예원의 명승부가 올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SBS골프와 SBS골프2에서 5일 간 동시 생중계한 '2024 KLPGA 두산 매치플레이'의 평균 시청률이 0.470%(수도권 유료가구, 이하 동시 생중계 합산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이예원이 우승했던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의 최고 시청률 (0.466%)을 한 주 만에 경신했다.

최종일 경기는 4강전, 결승전으로 치러졌는데 약 8시간 30분동안 동시 생중계 됐다. 특히, 오후 1시 30분 부터 시작 된 박현경과 이예원의 결승전은 평균 시청률이 0.859%, 순간 최고 시청률은 1.535%(오후 5시 25분경)을 기록했다. 마지막 18번홀까지 펼쳐졌던 이들의 긴장감 넘치는 승부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끝까지 사로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현경은 강원도 춘천 라데나클럽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승이자, KLPGA 투어 통산 5승을 기록했다. 박현경은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의 설움을 날리고 새로운 '매치 퀸'에 등극했다.

이날 경기는 실시간 온라인 중계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SBS골프닷컴과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카카오를 통해서도 생중계 됐는데, 동시 접속자 수는 약 16만 명, 누적 방문자수는 290만 명을 넘어서며 올해 중계한 국내 남녀 대회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전 최고 수치인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동시 접속자 10만 명, 누적 방문자수 180만 명) 보다 60% 이상 상승했다.

한편, 이번 주는 '제12회 E1 채리티 오픈'이 오는 24일부터 경기도 여주 페럼 클럽에서 열린다. 방신실의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이 펼쳐지며, KLPGA 투어 스타들이 총 출전한다. 1-2라운드는 오전 11시, 최종 3라운드는 오전 10시부터 SBS골프에서 생중계 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