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7인의 부활' 이준, 반성없는 엄기준 살해→딸 만난 이유비 [텔리뷰]

입력2024년 05월 19일(일) 05:30 최종수정2024년 05월 18일(토) 23:30
7인의 부활 / 사진=SB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7인의 부활' 엄기준이 사망했다.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최종화에서는 매튜 리이자 심준석(엄기준)이 죽음으로 최후를 맞이했다.

이날 민도혁(이준), 차주란(신은경), 양진모(윤종훈), 고명지(조윤희), 남철우(조재윤)는 매튜 리의 악행을 모든 사람 앞에 고했다.

죽은 줄 알았던 양진모가 "저를 죽이려고 했던 것은 매튜 리, 심준석이다. 민도혁의 살인죄는 성립되지 않는다"고 고백하자 매튜 리는 이성을 잃었다.

결국 자신의 진짜 신분 심준석으로 재판을 받게 된 그는 자신의 불우했던 어린시절을 고하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자신의 딸 노한나도 죄를 사면하는 도구로 사용했다. 하지만 판사는 심준석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고, 심준석은 "나도 법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다"며 소리쳤다.

민도혁과 강기탁(윤태영)은 심준석을 찾아갔다. 독방에 갇혔던 심준석은 문이 열리자 의문을 품었고 민도혁과 강기탁이 쏜 총에 다리를 맞았다.

심준석은 "날 죽이기라도 하겠다는 거야!"라며 도망갔지만 역부족이었다. 강기탁은 심준석 왼쪽 가슴에 총을 쐈고, 민도혁은 라이터 불을 던졌다. 그렇게 심준석은 눈도 못 감은 채 사망했다.

한모네(이유비)는 엄마가 사망하자 모든 것을 내려놓을 결심을 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한나는 민도혁에게 도움을 청했고, 그와 함께 한모네를 찾으러 갔다.

한나는 "얼마나 찾았는데"라며 눈물을 흘렸고, 한모네는 "내 걱정돼서 온 거니"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한나는 "아줌마가 내 엄마인데. 너무 보고 싶었다"며 달려가 품에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