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7인의 부활' 큰 의미, 배우로서 한 단계 나아가" 종영 소감

입력2024년 05월 18일(토) 10:43 최종수정2024년 05월 18일(토) 10:46
7인의 부활 조윤희 / 사진=킹콩 by 스타쉽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7인의 부활’ 조윤희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18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에서 ‘고명지’ 역으로 활약한 조윤희의 종영 소감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조윤희는 소속사를 통해 “먼저 ‘7인의 탈출’에 이어 ‘7인의 부활’까지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또한, 오랜 기간 촬영을 함께한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조윤희는 “새로운 장르와 역할에 도전을 해볼 수 있어서 저에게 ‘7인의 부활’은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었다. 특히, 명지와 같이 기뻐하고 좌절하고 다시 일어서며 저 역시도 배우로서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명지에게도 고생 많았고,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마지막으로 조윤희는 “저는 앞으로 또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인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 항상 건강하세요”라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조윤희는 단순히 선과 악을 표현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욕망 아래 끊임없이 흔들리는 고명지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한층 더 복합적인 인물로 완성해냈다. 그는 날선 눈빛과 표정으로 막강한 악인의 모습을, 양진모(윤종훈)와 아이들 앞에서는 눈물과 떨리는 목소리로 여린 면모를 드러냈다. 더불어 실망, 분노, 각성 등 폭넓은 감정선을 담아내 극에 풍성함을 더하기도. 이에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조윤희가 ‘7인의 부활’에서 대단원의 막을 어떻게 장식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조윤희를 비롯해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등이 출연하는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최종회는 오늘(1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