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 5월 17일 '오타니 쇼헤이의 날' 제정

입력2024년 05월 18일(토) 10:05 최종수정2024년 05월 18일(토) 10:05
오타니 쇼헤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로스앤젤레스(LA)시가 5월 17일을 '오타니 쇼헤이의 날'로 제정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18일(한국시각) "LA 시의회가 오타니가 다저스에서 뛰는 동안 5월 17일을 '오타니의 날'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타니는 LA 시의회를 직접 방문했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등도 함께 했다. LA시는 "오타니가 운동 선수로 이룬 성과와 일본계 앤젤리노(LA 시민)로 미친 영향력을 고려했다"고 '오타니의 날' 제정 이유를 밝혔다.

오타니는 "나를 위한 날을 제정해 준 LA 시의회에 정말 감사하다. 모든 팬들과 다저스 구단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타니는 지난 2018년 LA 에인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아메리칸리그(AL) 신인상을 수상했다. 또한 2021년과 2023년에는 AL MVP를 거머쥐었다.

2023시즌 종료 후에는 다저스와 10년 총액 7억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체결했으며, 현재 다저스의 간판 타자로 활약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