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윤이나·이예원·박현경, 두산 매치플레이 16강 진출(종합)

입력2024년 05월 17일(금) 17:39 최종수정2024년 05월 17일(금) 17:39
윤이나 / 사진=KLPGA 제공
[춘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윤이나와 이예원, 박현경이 조별리그에서 전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했다.

윤이나는 17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638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 원, 우승상금 2억2500만 원) 3라운드 조별리그 3조 최종전에서 최민경을 5&4(4홀 남기고 5홀 차)로 격파했다.

조별리그를 3전 전승으로 마무리한 윤이나는 3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에는 64명의 선수가 출전해 4명씩 1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펼친다. 이어 각 조 1위가 16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자를 가린다. 3조에 편성된 윤이나는 김수지, 임희정, 최민경 등 만만치 않은 상대들과 연달아 맞붙었지만, 모두 승리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최근 2개 대회 연속 톱10, 지난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준우승 등 상승세를 타고 있는 윤이나는 이번 대회에서도 기세를 이어가며 토너먼트 무대에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이날 윤이나는 1번 홀과 4번 홀 최민경의 보기를 틈타 2홀 차 리드를 잡았다. 7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9번 홀에서 첫 버디를 성공시키며 다시 2홀 차로 도망갔다. 이후 10번 홀과 11번 홀에서도 최민경의 보기로 승리하며 순식간에 4홀 차를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윤이나는 14번 홀 버디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윤이나는 "오늘 전반적으로 플레이가 나쁘지 않았다.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면서 "매일 붙는 상대에 집중하면서 플레이에만 집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 3승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16강 진출 소감을 전했다.

최근 상승세의 비결도 전했다. 윤이나는 "전체적으로 조금씩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웨지샷이 좋아졌다"며 "또 집중력이 좋은 편이다. 매치플레이는 집중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그 부분이 장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이나는 이 기세를 토너먼트 무대까지 이어 간다는 각오다. 가장 큰 변수는 체력이다. 토너먼트 무대에서는 하루에 두 라운드를 소화하는 강행군을 이겨 내야 한다. 이미 3라운드를 소화하며 체력을 소진한 만큼, 주말 동안 얼마나 체력을 잘 관리하느냐가 중요하다.

윤이나는 "아직까지는 체력적으로 괜찮은 것 같다. 그래서 마지막 날까지 치고 싶은 마음"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너무 들뜨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해야 할 것 같다"며 "지금까지 플레이했던 것처럼 너무 상대 선수를 신경쓰기 보다는 좀 더 나에게 집중해, 내 플레이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이나의 16강 상대는 이가영으로 결정됐다. 이가영 역시 14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2조 이예원과 4조 박현경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기권승을 거두며 3전 전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2승을 거둔 상황이었던 이예원은 이날 이정민과 최종전을 펼칠 예정이었지만, 이정민이 경기 전 손목 부상으로 기권하면서 16강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지었다. 지난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이예원은 2주 연속 우승과 시즌 3승을 노린다.

이예원은 "이제부터는 지면 바로 끝이니까 더 후회 없이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것 같다. 상대방을 의식하기 보다는 내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며 "지난해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는데, 올해는 진출한 만큼 최대한 많이 올라가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역시 2승을 수확했던 박현경도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유서연2에 기권승을 거두며 3승으로 16강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던 박현경은 올해 대회에서는 우승을 노린다.

박현경은 "1차 목표가 주말에 라데나 골프장 잔디를 밟는 것이었는데 1차 목표를 이뤄서 기쁘다. 16강은 결승으로 가는 첫 번째 관문이기 때문에 첫 단추를 잘 끼우고 싶다"며 "이번에는 꼭 우승해서 매치 퀸이라는 타이틀을 얻고 싶다"고 전했다.

이예원은 16강에서 15조 1위 서연정(3승)과, 박현경은 13조 1위 유효주(3승)와 맞붙는다. 역시 3승을 거둔 14조 1위 서어진은 7조 1위 고지우(1승2무)와 8강행 티켓을 다툰다.

한편 조별리그 9조와 11조, 12조, 16조에서는 연장 승부가 펼쳐졌다. 9조 홍지원(2승1패)은 김민주와의 연장전에서 승리하며, 8조 1위 이소영(3승)과 격돌한다. 11조 박도영(2승1패)은 황정미를 연장 승부 끝에 꺾고 16강에 진출, 6조 1위 안송이(2승1패)와 상대한다.

16조 1위 이채은(2승1패)은 연장전에서 노승희를 제압하며 16강에 올라, 1조 1위 안선주(2승1무)와 맞붙는다. 12조 1위 송가은은 연장 7번째 홀까지 가는 승부 끝에 박주영을 꺾고 16강에 올라, 5조 1위 문정민(3승)과 맞붙는다.

▲ 두산 매치플레이 16강 대진
안선주(1조 1위, 2승1무)-이채은2(16조 1위, 2승1패 후 연장승)
이소영(8조 1위, 3승)-홍지원(9조 1위, 2승1패 후 연장승)
박현경(4조 1위, 3승)-유효주(13조 1위, 3승)
문정민(5조 1위, 3승)-송가은(12조 1위, 2승1패 후 연장승)

이예원(2조 1위, 3승)-서연정(15조 1위, 3승)
고지우(7조 1위, 1승2무)-서어진(10조 1위, 3승)
윤이나(3조 1위, 3승)-이가영(14조 1위, 3승)
안송이(6조 1위, 2승1패)-박도영(11조 1위, 2승1패 후 연장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