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 사기+성희롱 의혹' 유재환, 마침내 근황…회피 생활 끝낼까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17일(금) 16:26 최종수정2024년 05월 17일(금) 16:27
유재환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작곡 사기, 성희롱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은 프로듀서 유재환이 드디어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17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작곡 사기, 성희롱, 성추행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유재환 관련 사건을 조명한다.

이날 방송에선 유재환으로부터 재능 기부로 곡을 주고 싶다는 연락을 받은 A씨의 사연이 그려진다. A씨는 "미팅 날짜를 잡을 수 있냐니깐. 갑자기 급발진해서 '이런 거 설레도 되는 부분이냐? 되게 박력 있다!' 이런 식으로 흘러가더라"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관련 내용들을 SNS에 공유했고, 비슷한 피해자들과 만날 수 있었다.

앞서 유재환은 지난 2022년 3월 자신의 SNS를 통해 재능기부의 일환으로 작곡 프로젝트를 홍보했다. 다만 최소 제작 비용으로 한 곡당 130만원을 입금하라고 요구했다. 피해자들은 적게는 130만원에서 1000만원 가량을 유재환에게 입금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입금 이후 유재환의 태도는 달라졌다. 모친의 병환, 자신의 공황 장애, 개인 사정 등을 이유로 연락을 피하거나 작업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았다.

심지어 피해자 B씨는 "저는 일단은 음원이 발매는 됐다. 그런데 똑같은 곡이 있다 해서 이제 알게 됐고 그 똑같은 곡이 다른 곡도 아니고 이제 '셀럽파이브'의 곡이었다"고 호소했다.

또한 유재환은 여성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프로젝트 작업을 위해 여성 참가자를 본인의 작업실로 불러 성적인 대화를 하는가 하면, 부적절한 스킨십도 서슴지 않았다는 증언이다.
유재환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다만 유재환은 해당 사건이 공론화된 뒤 SNS를 통해 짧은 입장만을 밝힌 채 현재는 행방이 묘연하다. 현재 개인 SNS는 폐쇄된 상태다. 또한 자신의 공황장애를 이유로 피해자들과 언론의 접촉을 회피해 왔다.

그러나 이날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제작진과 마주친 유재환의 모습이 예고됐다. 유재환은 갑작스러운 카메라에 당황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이에 유재환이 해당 의혹들과 관련해 과연 어떤 입장을 밝힐지 해당 방송분을 향해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