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가장 먼저 두산 매치플레이 16강 안착

입력2024년 05월 17일(금) 12:12 최종수정2024년 05월 17일(금) 12:12
박현경 / 사진=KLPGA 제공
[춘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현경이 가장 먼저 두산 매치플레이 16강에 진출했다.

박현경은 17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638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 원, 우승상금 2억2500만 원) 3라운드에서 유서연2와 4조 최종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앞서 박현경은 1차전에서 강지선을 3&1(1홀 남기고 3홀 차)로, 2차전에서 이승연을 3&2(2홀 남기고 3홀 차)로 연파하며 2승을 수확했다. 유서연2과의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었다.

그러나 유서연2가 경기를 앞두고 기권을 하면서, 박현경은 필드에 나가지도 않고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박현경은 매치플레이 강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이번 대회 전까지 매치플레이에서 15전 11승1무3패, 승률 73.33%를 기록했다. 이는 이번 대회 출전 선수 중 최고 승률이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3승을 추가한 박현경은 통산 매치플레이 전적 18전 14승1무3패를 기록, 승률을 77.78%까지 끌어 올렸다. 또한 체력을 아끼고 16강에 올라, 토너먼트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