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저널 그날' 재정비 과정서 MC 내정 문제 잡음…조수빈 "제안받은 적 없어"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13일(월) 15:59 최종수정2024년 05월 13일(월) 15:59
한가인, 조수빈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역사저널, 그날' 제작진 측이 MC 내정 문제를 겪었다고 알린 가운데 MC로 거론된 아나운서 조수빈 측은 "제안을 받은 적 조차 없다"라고 알렸다. 재정비 후 시청자들과 만날 것이라고 예고했으나 잡음이 이어지며 우려의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KBS1 교양프로그램 '역사저널 그날' 신동조·김민정·최진영·강민채 PD가 성명을 통해 "4월 30일로 예정된 개편 첫 방송 녹화를 3일(업무일) 앞둔 4월 25일 저녁 6시 30분경 이제원 제작 1 본부장이 이상헌 시사교양 2 국장을 통해 조수빈 씨를 '낙하산 MC'로 앉힐 것을 최종 통보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은 MC와 패널, 전문가 섭외 및 대본까지 준비를 마치고 유명 배우를 섭외해 코너 촬영도 끝낸 시점에 비상식적인 지시를 받았다고. 유명 배우는 한가인으로 언급했다.

이어 "이후 녹화는 2주째 연기 됐고 지난주 금요일(10일) 마침내 무기한 잠정 중단 통보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중립성이 중요한 역사프로그램 특성상 다수의 정치적 행사 진행 이력이 있는 조수빈 아나운서로의 교체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또 4월 초 한가인이 MC 출연 확정 소식에 협찬도 2억 원가량 진행되고 있었고 이미 4회 차까지 내용 구성과 출연자 섭외까지 완료됐으나 녹화 직전 이제원 본부장이 조수빈 아나운서를 MC로 내정한 것"이라 밝혔다.

제작진은 "그리고 사실상 프로그램 폐지를 통보했다"며 "녹화가 보류되고 있는 사이 조수빈 씨는 5월 8일 저녁 스스로 프로그램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통보했다. 이에 제작진은 다시 프로그램을 재개하자며 간곡히 호소했지만 이제원 본부장은 '조직의 기강이 흔들렸으니 그대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는 없다'는 이유를 대며 잠정적 폐지를 고수했다. 무기한 보류가 언제까지일지도 알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이제원은 제작진의 숙고와 고민, 협의의 과정을 깡그리 무시한 채 단지 개인의 의견을 근거로 부당하게 조수빈 씨 섭외를 강요했다. 왜 이미 섭외된 스타 배우 대신 조수빈 씨여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제작진의 요구에 합리적인 근거를 대지 못했고 '항명' 등 업무지시를 거부한 자에게 불이익을 주겠다는 엄포를 놓았다"라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KBS 측은 "제작진 측과 의견 차이가 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면서도 "폐지는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재정비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첫 녹화 및 방송 날짜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또 MC로 거론된 배우 한가인과 조수빈 아나운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KBS 측의 빠른 공식입장으로 상황이 정리되고 있는 상황, 조수빈 아나운서는 유감을 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수빈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공식입장을 통해 "조수빈 씨는 KBS '역사저널 그날' 프로그램의 진행자 섭외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습니다"라며 "또 해당 프로그램 진행자 선정과 관련해 KBS 내부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전혀 알지 못합니다"라고 전혀 관계가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해당 보도에서 조수빈 씨를 '낙하산'이라는 표현과 함께 특정시각에 맞춰 편향성과 연결 지은 것에 유감을 표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시청자들은 '역사저널 그날'이 재정비 과정에서부터 잡음이 일고 있는 것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