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이슈' 류준열 "침묵이 최선이었다"…이미지 쇄신 가능할 까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10일(금) 17:13 최종수정2024년 05월 10일(금) 17:13
류준열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환승연애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류준열이 넷플릭스 '더 에이트 쇼(The 8 Show)' 제작발표회에 등장해 직접 입을 열었다.

10일 류준열은 서울시 중구 한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트쇼(The 8 Show)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글로벌 누적 조회수 3억 뷰를 기록한 배진수 작가의 네이버웹툰 '머니게임'과 '파이게임'을 각색해 한재림 감독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연출과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해당 작품에는 류준열, 천우희, 박정민, 이열음, 박해준, 이주영, 문정희와 배우 배성우가 참석했다.

최근 류준열은 장기 연애를 한 혜리와 결별 후 배우 한소희아의 열애설에 휩싸이며 환승연애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다.

류준열과 한소희가 하와이 호텔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고 한소희 측은 열애를 인정했다. 하지만 류준열의 전 연이이었던 혜리가 SNS에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류준열이 환승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쏟아졌다.

이런 상황 한소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류준열과의 열애를 인정하면서 혜리를 향해 불편한 감정을 표했다. 주된 내용은 환승연애가 아니라는 주장. 혜리를 향해 한소희는 불편함을 표했다.

하지만 한소희의 반응은 독이 됐다. 누리꾼들은 한소희의 SNS글이 되려 논란을 키웠다며 경솔한 태도를 지적했다. 결국 끊이지 않는 잡음 속 공개 열애는 2주 만에 결별 소식으로 이어졌다. 류준열은 논란 속에서도 줄곧 침묵을 유지했다.

이후 공식석상에 선 류준열. '더에이트쇼' 제작발표회였지만 그의 침묵이 길었던 만큼 사생활 논란과 관련된 질문이 쏟아졌다. 류준열은 다소 어두운 표정으로 "사생활 관련된 이슈 속에서 제 의지와 상관없이 SNS에 여러 글이 올라왔다. 하나하나 답변하기보다는 침묵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을 했다. 마스터즈 다녀오면서 관련된 이야기도 비판적인 의견을 봤다.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라고 알렸다.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을 하면서 골프 행사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져 '그린워싱' 논란이 불거졌던 것을 언급한 것.

그는 "개인적인 일이다 보니 개인적으로 더 얘기를 나누고 싶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연이은 논란에 휩싸이며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했던 만큼 누리꾼들은 류준열이 '더 에이트 쇼'를 통해 쇄신이 가능할지 주목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