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손으로 '빅뱅' 망친 승리, '뱅뱅뱅' 팔이는 계속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09일(목) 13:41 최종수정2024년 05월 09일(목) 13:45
빅뱅 출신 승리 / 사진=SN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로 실형을 살고 나온 뒤에도 개과천선은 못 한 모양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승리가 참석한 생일파티 현장 영상이 공유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 승리는 말레이시아계로 추정되는 한 재벌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마이크를 잡은 승리는 사람들의 호응을 이끌며 파티를 종횡무진 누볐다.

특히 승리는 빅뱅의 노래를 틀며 "뱅뱅뱅"을 외쳤다. 이에 사람들 역시 "빅뱅" "승리" 등을 외치며 연신 연호했다.

앞서 승리는 올해 1월에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언젠가 이곳에 지드래곤을 데리고 오겠다"며 여전히 빅뱅에 대한 애착과 후광을 버리지 못해 비난을 샀다.

그도 그럴 것이 승리가 빅뱅을 탈퇴하게 된 배경엔 온전히 자신의 잘못이 크다. 승리는 지난 2019년 사내이사로 재직 중이었던 클럽 버닝썬 핵심 인물로 지목된 승리는 이듬해 1월 성매매·성매매 알선·성폭력처벌법·특정경제범죄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업무상 횡령·식품위생법·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특수폭행 교사 등 총 9개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후 지난해 2월 만기 출소했다.
빅뱅 출신 승리 / 사진=SNS ,DB

승리는 '버닝썬 게이트'가 불거진 직후 팀을 탈퇴했다. 그러나 여전히 승리로 인해 매번 팀 '빅뱅'이 소환되고 있다. 출소 후 승리는 국내 여론을 의식해 해외 활동으로 시선을 돌렸지만, 매 행사마다 빅뱅을 언급하고 있다. 지난 1월엔 팀 동료였던 지드래곤의 이름을 거론했고, 이번엔 행사장에서 빅뱅의 곡을 배경음악 삼았다.

잘 나가던 빅뱅은 승리 개인의 구설수로 위기를 맞았다. 승리는 팀을 탈퇴했지만, 계속된 그의 '빅뱅 팔이'에 대중은 그와 팀을 분리해서 보기 어려워졌다.

현재 빅뱅은 기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동행을 마무리하며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이들이 국민 그룹으로 사랑받았던 만큼 대중에게도 아쉬운 행보다. 그럼에도 이러한 사태의 시발점이 된 승리는 여전히 빅뱅의 후광을 놓지 못하고 있으니 아이러니할 따름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