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불찰" 유재환, 자립청년 사기 의혹… SNS 폐쇄 후 또 침묵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07일(화) 15:23 최종수정2024년 05월 07일(화) 15:30
유재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을 둘러싼 사기 폭로가 계속된다.

7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A 씨 등 자립준비청년 4명은 유재환에게 약 880만 원 보냈으나, 곡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사기 피해를 입었다. 해당 돈에는 노래 3곡 작곡비, 쇼케이스 대관비, 제작비 등이 포함됐다.

A 씨는 유재환에게 선금 465만 원을 입금한 뒤 곡이 오길 기다렸으나, 곡 미완성은 물론 연락조차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나눈 메신저 내용도 공개됐다. A 씨가 진행 상황을 물었음에도 유재환은 대부분 침묵하거나, "어머니가 아프셔서 이제 연락한다" "이틀 동안 너무 아팠다"는 등 상황을 에둘러 얘기할 뿐이었다.

2개월 동안 사정하고 부탁하길 반복했다는 A 씨는 끝내 곡을 받았지만, 완성된 곡은 1곡이였다고. A 씨는 "쇼케이스 당일 2곡을 더 보냈지만 미완성 곡이었다. 1절만 있어 쓸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쇼케이스 진행 역시도 우여곡절이 많았다는 주장이다. 당초 유재환은 자신의 작업실 사진을 연달아 보내며 쇼케이스 장소로 제안했다. 1층엔 해산물 식당, 작업실이 있는 2층에서 바라본 전망은 '모텔뷰'였다.

A 씨 등 자립준비 청년 4명은 미리 입금했던 홀대관료 175만 원과 유재환에게 빌려준 개인 돈 100만원까지 총 275만 원 환불을 요구했다. 하지만 유재환은 "내 곡비가 700이다. 너니까 3곡이나 해준 것"이라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고. 결국 자립준비 청년 4명은 추가 비용은 들여 안산의 한 스튜디오를 물색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또한 유재환은 쇼케이스 MC를 서주겠다고 말했으면서도 이후 "새벽에 도둑이 들어 못 간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설명이다.

피해를 호소한 4명은 만 18세 이후 보호가 종료돼 홀로서기를 나서는 자립준비청년들이다. 지자체는 이들이 스스로 설 수 있도록 지원금을 주고, 도전할 기회를 마련해 준다. A 씨 등 4명은 문화소외계층을 응원하는 음원 발매 프로젝트를 기획하며 꿈을 펼치려 했다.

하지만 유재환은 이들에게 돈을 받았지만 제대로 된 곡을 주지 못했고, 환불을 요구하자 "너의 불찰도 이번 기회에 크게 혼나길 바란다" "나는 행정적으로 뭐가 잘못되던 간에 조사 다 받겠다"고 당당한 입장을 취하는 상황이다.
사진=유재환 SNS 캡처

앞서 유재환은 또 다른 작곡비 사기 의혹으로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피해자 B 씨는 작곡비 130만 원을 건넸지만 여러 핑계를 대며 곡을 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식비 등 개인적인 이유로 빌려간 금액까지 약 153만 원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피해자 C 씨 역시 선입금 제도로 돈을 받아갔음에도 2년째 곡을 못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작곡비 사기 논란과 더불어 성희롱 피해 폭로도 나왔다. 한 피해자는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유재환이 자신에게 성적으로 접근했고, 그의 여자친구가 배다른 동생이라고 해명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유재환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작곡비 편취 의혹에 대해 사과하며 변제 의사를 드러냈다.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를 이복동생이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님을 밝히며 "음악으로 봉사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또다시 사기 의혹이 터지자 유재환을 향한 비난 여론은 계속되고 있다. 개인 SNS 역시 폐쇄한 듯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다'는 안내 문구만 뜬다. 침묵으로 상황을 회피하고 있는 건 아닌지 유재환을 향한 비난만 커져갈 뿐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