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죽었다' 신혜선 "변요한과 내 캐릭터, 너무 징그러워"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5월 07일(화) 15:40 최종수정2024년 05월 07일(화) 15:25
그녀가 죽었다 신혜선 인터뷰 /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녀가 죽었다' 신혜선이 변요한과 호흡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는 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그녀가 죽었다'(연출 김세휘·제작 엔진필름) 주연 배우 신혜선과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신혜선)의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이날 신혜선은 2017년 영화 '하루'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뒤 7년 만에 재회한 변요한에 대해 "고생을 많이 했다. 변요한이 중후반까지 영화를 잘 끌어가줘서 소라가 더 잘 보일 수 있게 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신혜선은 변요한과 액션신에 대해 "액션은 그냥 개싸움"이라면서도 "몸싸움이 들어갈 때 호흡이 잘 맞으면 즐겁게 촬영할 수 있다. 리허설 때부터 너무 잘 맞았고, 실제로 촬영에 들어갔을 때도 에너지가 좋았다. 변요한과 에너지가 공유되는 느낌이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혜선은 변요한이 맡은 관음증 구정태에 대해 "징그럽다"고 반응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관종 인플루언서 한소라를 언급하며 "둘 다 징그럽다"고 웃음을 보였다.

'그녀가 죽었다'는 15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동원→탕웨이도 못 뚫은 6월 극장가, '핸…
기사이미지
중국의 도 넘은 손흥민·이강인 조…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 누리꾼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에 대…
기사이미지
'만기 전역' 방탄소년단 진, 눈물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