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예능 복귀작 '밥이나 한잔해', 이수근→이은지 섭외 비화

입력2024년 04월 25일(목) 17:37 최종수정2024년 04월 25일(목) 17:37
밥이나 한잔해 티저 /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김희선의 예능 복귀작인 '밥이나 한잔해'를 향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이 섭외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5월 16일(목)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되는 tvN 동네 친구 번개 프로젝트 '밥이나 한잔해(연출 진보미)'는 MC들이 한 동네에 방문해 그 지역에 거주하는 지인 및 셀럽들을 즉흥적으로 불러 동네 맛집에서 토크하고, 이후 게임을 통해 동네 주민들에게 한턱 쏘는 프로그램이다. MC인 김희선과 함께 이수근, 이은지, 더보이즈(THE BOYZ) 영훈이 추억의 장소부터 핫 플레이스까지 다양한 장소에서 매주 콘셉트에 따라 새로운 주제로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밥이나 한잔해' 연출을 맡은 진보미 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대해 "코로나 시국을 지나며 사람들의 오프라인 만남이 점점 줄어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 스스로도 친구를 실제로 만나기보다는 SNS로 안부를 묻고 마는 정도의 소통에 아쉬움을 느꼈다"라며 "어릴 적 'OO야~놀자~' 하고 외치면 뛰쳐나오던 간단한 만남들이 그리워졌고, 그에 따라 '동네 친구들이 번개로 모여 이야기를 나누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리서치에서 발표한 인간관계 인식 조사(2023)에 따르면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에서 인간관계를 맺고 싶다는 반응이 무려 87%로 드러났다. 평소 사람을 만날 때도 '상대가 먼저 만남을 제안하는 편'이 64%로 나타나 인간관계에 대한 흥미로운 인사이트를 보여준다. '밥이나 한잔해'가 이러한 인간 관계에 대한 사회 현상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도주막' 이후 3년 만에 예능 복귀를 결정한 김희선 역시 '밥이나 한잔해' 기획 의도에 깊이 공감하며 열성적으로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진보미 PD는 "김희선 씨와 이 주제로 대화를 나누다가 '오프라인에서 만난 시민들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해 드리고 싶다'라는 아이디어가 더해져 프로그램이 완성됐다"라고 비화를 공개했다.

MC들의 섭외 비하인드도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다. 배우 김희선부터 코미디언 이수근과 이은지 그리고 아이돌 더보이즈 영훈까지,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동 중인 MC들의 신선한 조합을 완성시킨 점도 주목 포인트. 진보미 PD는 "20대에서 40대 후반까지 다채로운 연령대의 조합을 꾸려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넓히고자 했다. 또한 MC들의 직업이 배우, 가수, 코미디언 등 다양하기 때문에 MC분들의 지인들이 게스트로 오실 때 그간 만나본 적 없는 조합이 나올 수 있도록 했다"라고 밝혔다.

김희선과 이수근, 이수근과 이은지 등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이들도 있었지만, 넷의 조합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진 PD는 "넷이 만나면 어떤 분위기가 만들어질까 궁금했는데, 티저 촬영 날 처음 모인 넷은 마치 예전부터 알던 사이처럼 바로 친해져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이 오늘 처음 모인 게 맞냐며 놀라워할 정도였다"라며 "극강의 E(외향형)인 김희선, 이수근, 이은지와 I(내향형) 성향의 막내 영훈의 조합도 앞으로의 번개 모임에서 눈여겨볼 만한 포인트"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에는 무료한 퇴근길에 "오늘 뭐하지?"라고 말하는 이은지와 함께 그의 갈증을 대변하듯 턱시도를 입고 파티의 호스트로 나선 김희선의 변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밥이 담긴 와인 잔을 든 김희선은 "밥이나 한잔해"라고 말하고, 이어진 장면에서는 갑작스러운 만남에도 반가워하는 이수근과 영훈의 모습이 담겼다. tvN 동네 친구 번개 프로젝트 '밥이나 한잔해'가 앞으로 어떤 만남을 펼쳐낼지 첫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더욱 키우고 있다.

tvN '밥이나 한잔해'는 오는 5월 16일(목)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