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측 "프레임? 강제추행 맞아"…침묵 깬 유영재와 진실공방

입력2024년 04월 24일(수) 11:54 최종수정2024년 04월 24일(수) 11:54
사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아나운서 유영재가 처형 강제추행을 부인한 가운데, 배우 선우은숙이 이를 반박하며 양측의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선우은숙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변호사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유영재는 그 행위가 성추행이 아니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 하지만 이 행위는 법적으로 형법상 강제추행이라고 칭해진다"면서 처형 강제추행 주장을 강조했다.

앞서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를 상대로 강제추행 고소 및 혼인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선우은숙 언니 A씨를 대리해 "유영재에 대해 2023년부터 5회에 걸쳐 A씨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분당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유영재는 개인 유튜브 영상을 통해 "성추행이라는 프레임을 씌웠다.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며 강제추행 의혹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A씨 법률대리인 측은 유영재가 강제추행을 인정했으며 '미안하다' '외로워보여서 그랬다' '추행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한 녹취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영재는 사실혼 관계를 부인했는데, 노종언 변호사는 "혼인 취소에 대한 것은 사실혼 관계가 있었음을 고지했냐, 안 했냐의 문제다. 사실혼 관계가 있었는데 결혼하기 전에 정리를 했다 하더라도 그 사실을 고지했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알리지 않은 것은 혼인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