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강지영, 불친절 민원 응대 목격 후 눈물…누리꾼 설왕설래

입력2024년 04월 24일(수) 11:11 최종수정2024년 04월 24일(수) 11:11
카라 강지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카라 강지영이 경찰서 민원 응대와 관련한 글을 게재한 가운데, 이를 두고 누리꾼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강지영은 개인 SNS에 "허증 관련해서 경찰서에 들를 일이 있었다. 요즘엔 검색하면 다 알려주는 시대라 저는 핸드폰으로 사전에 필요한 게 뭔지 찾아보고 열심히 준비해서 경찰서로 향했다"고 운을 뗐다.

강지영은 별 무리 없이 서류와 접수 등을 진행할 수 있었으나, 그러다 바로 옆 창구의 민원 내용을 듣게 됐다고. 강지영은 "건강검진의 여부,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느냐는 질문을 받고 계셨다. 어머님은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다. 그러자 그분은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을 못한다고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여기서 너무 속상했던 건 만약에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다면? 안내해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줄 몰라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저는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너무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사회와 시스템을 꼬집으며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되어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 검색하는 것을 모르시거나 어려워하실 수 있지 않나"고 적었다.

강지영은 "가 뭔데 이런 얘기를 해 라고 하실수도 있지만, 제가 만약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도 같이 참여해서 설명서를 만들겠다"면서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할 순 없다는 걸 알기 때문에 저를 이해 못해주셔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알려진 뒤, 전자기기나 인터넷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기성세대를 생각하고 배려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누리꾼 반응이 이어졌다. 또 이와 반대로 "공무원은 서비스직이 아니다" "공무원도 누군가의 소중한 딸과 아들이다" "공무원은 제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지적하는 일각의 반응도 잇따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