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스 임서원, '리무진서비스'로 팔색조 보컬 입증

입력2024년 04월 24일(수) 10:24 최종수정2024년 04월 24일(수) 10:25
유니스 임서원 / 사진=리무진서비스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그룹 유니스(UNIS) 임서원이 팔색조 보컬의 매력을 뽐냈다.

임서원은 지난 23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채널 KBS Kpop의 웹예능 '리무진서비스' 111회에 출연했다.

이날 임서원은 다채로운 라이브와 토크를 통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먼저 임서원은 데뷔곡 '슈퍼우먼'(SUPERWOMAN)으로 '리무진서비스'의 문을 활짝 열었다. 그는 여덟 멤버가 함께 부르는 곡도 혼자서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금치 못하게 했다.

이어 임서원은 숀(SHAUN)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과 (여자)아이들의 '나는 아픈 건 딱 질색이니까'를 선곡했다.

도입부부터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음색이 귓가를 사로잡았고, 뒷받침되는 빼어난 실력은 듣는 즐거움을 더했다. 여기에 '나는 아픈 건 딱 질색이니까' 속 랩까지 무리 없이 해내는 새로운 모습 또한 인상적이었다.

임서원의 노래를 감상한 MC 이무진은 "말하는 소리 그대로가 노래로 나오면서 가사에 집중하게 만든다", "퓨어한 톤, 발음, 디테일들이 녹아든 라이브는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하게 만든다"고 극찬했다.

이외에도 임서원은 토크 중 이무진의 깜짝 요청에 울랄라세션 '아름다운 밤', 금잔디 '오라버니'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즉석에서 선보이며 폭 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해 보였다.

끝으로 임서원은 이무진과 함께 악뮤의 '기브 러브'(Give Love)로 듀엣 라이브를 선보이며 '리무진서비스'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어린 시절부터 버스킹을 비롯해 트로트, K팝까지 음악 실력을 갈고닦아 왔다는 임서원. 이번 '리무진서비스'에서 그간 차곡차곡 쌓아 올린 내공이 빛을 발했다. 임서원의 목소리로 듣는 노래는 위화감 없이 자연스럽게 귀에 감겼다. 장르에 구애받지 않은 소화력을 지닌 그의 보컬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임서원은 K팝 아이돌로 눈부신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임서원이 속한 유니스는 지난달 27일 첫 번째 미니앨범 'WE UNIS(위 유니스)'로 정식 데뷔했다. 이들은 데뷔 5일 만에 5만 5천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역대 걸그룹 데뷔 음반 초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타이틀곡 'SUPERWOMAN' 뮤직비디오는 1000만 조회수를 훌쩍 넘긴 상태다. 유니스의 틱톡 채널 또한 109만 팔로워를 넘기며 SNS에서도 두드러지는 성장세를 보여주는 중이다.

데뷔 앨범으로 국내 음악 방송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유니스는 글로벌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이들은 지난 21일 열린 '유토 페스트 2024 인 후쿠오카'(UTO FEST 2024 in Fukuoka)로 첫 해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앞으로 유니스는 일본과 필리핀 등을 방문하며 현지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