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미·라도 열애설…양측 소속사 "8년째 교제? 확인 중"

입력2024년 04월 23일(화) 10:23 최종수정2024년 04월 23일(화) 10:24
라도, 윤보미 / 사진=KBS 홍김동전 캡처, 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와 음악 프로듀서 라도(본명 송주영)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23일 라도와 윤보미가 2017년 4월부터 8년째 열애 중이란 보도가 전해졌다. 윤보미가 속한 에이핑크의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가 작곡가와 보컬로 첫 호흡을 맞추며 두 사람의 오작교 역할을 했다고.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는 두 사람 측근의 말을 빌려 "라도는 윤보미의 가장 든든한 조력자였다. 윤보미는 라도에게 힘을 주는 존재였다"면서 "서로 미래를 약속한 사이로 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양측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입장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보미는 현재 방영 중인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출연 중이다.

라도는 그룹 스테이씨가 속한 하이업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