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허훈 50점 합작' KT, LG 꺾고 기사회생…승부는 5차전으로

입력2024년 04월 22일(월) 21:09 최종수정2024년 04월 22일(월) 21:09
패리스 배스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원 KT가 창원 LG를 꺾고 승부를 5차전으로 끌고 갔다.

KT는 22일 수원 KT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4차전에서 LG를 89-80으로 제압했다.

두 팀은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팽팽히 맞섰다. 오는 2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지는 5차전에서 챔피언결정전행 티켓을 건 최후의 승부를 펼친다.

KT 패리스 배스는 32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허훈은 18점, 마이클 에릭은 10점을 보탰다.

LG에서는 양홍석이 18점, 아셈 마레이와 단테 커닝햄이 각각 13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KT와 LG는 1쿼터부터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KT에서는 배스가 맹활약했고, LG는 이재도와 마레이의 득점으로 응수했다. 그러나 1쿼터 막판 문정현의 3점슛과 허훈의 득점을 보탠 KT가 27-2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무리 지었다.

KT는 2쿼터 들어서도 1쿼터 막판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허훈과 정성우의 3점슛으로 포문을 열었고, 에릭도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반면 LG는 야투가 림을 외면하며 좀처럼 코트의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문정현의 3점슛까지 보탠 KT는 48-37로 앞선 채 2쿼터를 마쳤다.

승부처가 된 3쿼터. KT가 달아나면, LG가 추격하는 양상의 경기가 진행됐다. KT는 한희원과 배스, 허훈이 차례로 득점하며 차이를 벌렸다. 그러자 LG도 양홍석의 3점슛과 커닝햄의 득점으로 따라붙었다. 이관희의 3점슛도 터지면서 KT의 리드는 68-62, 6점으로 좁혀졌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KT였다. KT는 4쿼터 중반 배스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87-75로 점수 차를 벌렸다. LG는 양홍석의 외곽포로 마지막 반격을 노렸지만, 따라잡기에는 시간이 모자랐다. 경기는 KT의 89-8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