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한일전 로테이션 가동…정상빈 선발·이영준 벤치

입력2024년 04월 22일(월) 21:05 최종수정2024년 04월 22일(월) 21:05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선홍호가 한일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한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한국과 일본은 조별리그 2연승을 달리며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 지은 상황이다. 이날 경기의 승자가 조 1위로, 패자가 조 2위로 8강에 오른다. 무승부일 경우 승부차기로 순위를 가린다.

만약 한국이 조 1위로 8강에 올라갈 경우,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조 2위로 8강에 진출할 경우에는 개최국 카타르와 격돌한다. 한국에게 최상의 시나리오는 한일전에서 승리를 거둬, 8강에서 비교적 수월한 상대인 인도네시아를 만나는 것이다.

다만 황선홍 감독은 한일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주축 선수들의 체력을 아껴 8강을 준비하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정상빈과 홍윤상, 홍시후가 전방에 자리하고, 이강희와 김동진, 최강민이 중원에 포진한다. 이태석과 조현택, 이재원, 장시영이 포백을 이루며, 백종범이 골문을 지킨다.

이번 대회에서 2경기 3골을 기록한 이영준을 비롯, 엄지성, 강상윤, 황재원, 김정훈 등 그동안 주전으로 활약했던 선수들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1-3위 팀에게 2024 파리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부여한다. 4위는 아프리카 4위 기니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펼쳐 본선행 티켓의 주인을 가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