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에게 유형력 행사' 전남 김용환, 5경기 출장정지+제재금 500만 원

입력2024년 04월 22일(월) 17:22 최종수정2024년 04월 22일(월) 17:22
김용환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경기 도중 박세진 주심을 밀친 김용환에 대한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22일 제6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전남드래곤즈 김용환과 경남FC 구단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김용환에게는 출장정지 5경기와 제재금 500만 원이 부과됐다"고 알렸다.

김용환은 지난 1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 대 안산의 경기중 상대 선수에게 항의하러 다가가는 상황에서 주심이 중간에 개입해 이를 말리려고 하자 주심을 두 손으로 강하게 밀쳤다. 또한, 경기 종료 후 김용환은 상대 선수의 멱살을 잡는 등 유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상벌위원회는 "심판에 대한 존중은 K리그 질서 유지 및 건전한 문화 조성에 필수적이며, 심판의 권위를 부정하고 심판에 대해 유형력을 행사하는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위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남 구단에는 제재금 500만 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이는 지난 13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 대 충북청주의 경기 종료 후 경남 구단 임직원이 대기심석 인근으로 내려와 심판 판정에 대한 욕설 및 난폭한 불만 표시를 하는 등 심판의 권위를 부정하는 행위를 한 사안에 관한 결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