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상황 피했다' SSG 최정, 골절 아닌 단순 타박 진단

입력2024년 04월 18일(목) 16:03 최종수정2024년 04월 18일(목) 16:06
최정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SG 랜더스의 최정이 골절상을 피했다.

SSG는 18일 "최정이 정확한 검진을 위해 금일 오전과 오후 두 곳의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실시했다. 검진 결과 두 곳 모두 좌측 갈비뼈 부위 단순타박이라는 동일한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최정은 17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에 3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승엽을 넘어 통산 홈런 1위에 도전했던 최정은 첫 타석부터 좌측 갈비뼈에 사구를 맞았다. KIA 선발 윌 크로우의 2구 150km 투심 패스트볼이 최정 몸쪽을 향했고, 공에 맞은 최정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최정은 곧바로 경기에 빠졌고, 검진 결과 갈비뼈 미세골절 소견이 나왔다.

KBO 리그 통산 467홈런을 기록 중인 최정은 홈런 하나를 추가하면 이승엽을 넘어 역대 최다 홈런을 달성할 수 있었다. 부상으로 신기록 달성이 미뤄지는 듯했지만 최악의 상황을 피하게 됐다.

다만 SSG는 "통증 완화 시까지 출전은 어렵다. 지속적으로 몸 상태 체크 후 향후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윌 크로우 / 사진=DB

한편 크로우는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최정과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크로우는 "오늘 일어났던 일에 대해서 사과드리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 우선 공에 맞은 최정 선수에게 사과드리고 절대 고의가 아니었음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또한 해당 일에 대해 팬 여러분이 많이 놀랐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다만 가족을 언급하며 다소 지나친 욕설이나 폭언은 자제해주면 감사하겠다"면서 "항상 열렬한 응원과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는 KBO 팬 여러분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오늘 있었던 사구와 관련해 사과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