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교체 출전' 뮌헨, 아스널 꺾고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

입력2024년 04월 18일(목) 09:28 최종수정2024년 04월 18일(목) 09:28
김민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민재가 교체 출전한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아스널(잉글랜드)을 꺾고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뮌헨은 18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아스널을 1-0으로 제압했다.

뮌헨과 아스널은 앞서 1차전에서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둔 뮌헨이 1, 2차전 합계 3-2로 앞서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뮌헨이 UCL 4강에 진출한 것은 지난 2019-2020시즌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뮌헨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날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민재는 팀이 1-0으로 리드한 후반 31분 누사이르 마지라위를 대신해 왼쪽 수비수로 교체 출전했다.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이지만 김민재는 무난한 플레이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안방에서 아스널을 맞이한 뮌헨은 계속해서 상대의 골문을 노렸지만, 쉽게 선제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후반 1분에는 하파엘 게헤이루의 헤더슛과 레온 고레츠카의 왼발슛이 연달아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뮌헨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18분 게헤이루의 크로스를 요슈아 키미히가 헤더골로 연결하며 1-0 리드를 잡았다.

이후 뮌헨은 후반 31분 김민재를 투입하며 굳히기에 돌입했다. 아스널은 후반 42분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 든 마르틴 외데고르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뮌헨은 후반 44분 르로이 사네를 대신 수비수 다요 우파메카노를 투입하며 수비를 더욱 강화했고, 결국 경기는 뮌헨의 1-0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