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보람, 빈소 첫 조문객은 허각…국과수 "사인 미상" 1차 소견 [종합]

입력2024년 04월 16일(화) 10:54 최종수정2024년 04월 16일(화) 10:55
故 박보람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故 박보람의 빈소가 마련됐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동료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故 박보람의 빈소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이날 박보람의 빈소가 마련된 뒤 제일 먼저 찾아온 조문객은 가수 허각이었다. 두 사람은 Mnet '슈퍼스타k 2'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 특히 지난 2월엔 듀엣곡 '좋겠다'를 발매했다.

앞서 박보람은 지난 11일 밤 9시 55분경 경기 남양주 소재의 지인 자택에서 술자리 도중 화장실 앞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에 후송됐으나 밤 11시 17분경 끝내 숨졌다.

이후 유족들의 요청에 의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이와 관련해 박보람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타살이나 자살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국과수는 박보람의 부검에 대해 "사인 미상"으로 1차 소견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 측은 "그동안 음악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으며 꿈을 키워간 박보람이 따뜻한 곳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故 박보람 / 사진=DB

박보람은 1994년생으로 2010년 '슈퍼스타 k2'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2014년 데뷔 앨범 '예뻐졌다'로 솔로 가수 활동을 시작한 박보람은 '연예할래' '애쓰지 마요' 등의 곡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박보람은 지난 3일 신곡 '보고싶다 벌써'를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만큼, 갑작스러운 비보를 향해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