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8회 3득점' NC, 4-3으로 삼성 잡고 4연승…김재윤 3실점 붕괴

입력2024년 04월 13일(토) 20:42 최종수정2024년 04월 13일(토) 20:42
김재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NC 다이노스가 삼성 라이온즈의 셋업맨 김재윤을 무너트리고 승리를 쟁취했다.

NC는 1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에 4-3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4연승을 달린 NC는 13승 5패로 2위를 유지했다. 2연패를 당한 삼성은 7승 10패로 7위를 기록했다.

NC는 선발투수 하트가 6이닝 8피안타 3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김영규가 7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마무리 투수 이용찬은 1.1이닝 1실점 세이브를 올렸다.

삼성은 김재윤이 1이닝 3피안타 1볼넷 3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김재윤의 시즌 첫 패.

NC가 먼저 웃었다. 3회 초 1사 1, 3루에서 박민우가 1타점 2루타를 치며 선취점을 올렸다. 서호철과 손아섭이 범타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삼성도 곧바로 반격했다. 4회 말 1사 3루에서 이재현이 우중간 1타점 적시타를 만들며 경기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게 이어지던 균형이 6회 깨졌다. 삼성은 6회 말 2사 2루에서 이병헌의 1타점 적시타로 리드를 잡았다.

NC는 약속의 8회 반전을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삼성은 8회 초 김재윤을 마운드에 올렸다. 손아섭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2루, 박건우가 1타점 적시타를 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여기서 김성욱이 2루타를 치며 2사 2, 3루가 됐고, 박세혁이 1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삼성도 8회 말 2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NC 마무리 이용찬이 이성규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잔루 만루가 됐다.

이용찬은 9회에도 올라왔고, 1실점하긴 했으나 3아웃을 솎아내며 NC가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