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을 먹어야 선수로 만들어진다" 염경엽 감독이 밝힌 LG의 육성 비결

입력2024년 04월 13일(토) 16:37 최종수정2024년 04월 13일(토) 16:37
염경엽 감독 / 사진=김경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이 선수 육성에 대한 지론을 밝혔다.

LG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치른다.

선발로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지명타자)-오스틴 딘(1루수)-문보경(3루수)-오지환(유격수)-박동원(포수)-문성주(우익수)-신민재(2루수)가 출전한다. 선발 투수는 최원태다.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염경엽 감독은 "(이우찬이) 당분간 좀 못 던져도 계속 쓸 것이다. 이우찬, 백승현, 박명근, 김대현도 마찬가지"라면서 "내가 공부한 것 중에 하나다. 결국 써야 (선수가) 만들어진다. 불안해서 못 쓰면 새로운 사람이 나타나질 않는다"고 투수 운용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우선권은 제 머리에 있다. 우선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을 기용한다"면서 "김대현같이 경험이 어느 정도 있는 선수들. 진우영이 만들어지는 것보다 김대현이 빠르다. 그게 우선순위다. 조금이라도 경험한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염경엽 감독은 "팬들은 왜 쓰냐고 욕할 수도 있지만, 결국 욕을 먹어야 선수로 만들어진다"고 덧붙였다.

앞서 염경엽 감독은 팀에 마땅한 대타 자원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구본혁이 2번의 끝내기 안타와 어제 결승타를 치며 팀의 제1 대타로 떠올랐다.

이에 대해 "(그동안) 테스트를 한 것이다. 두 번의 끝내기 안타라는 타석의 압박감을 좋게 경험했기 때문에 어제도 쓸 수 있었다. 내 생각에는 신민재보단 구본혁이 확률이 높았고, 그 역할을 해냈다"고 전했다. 김범석도 좌완 상대 대타 자원으로 대기한다.

안익훈은 2군에서 경기를 소화하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염경엽 감독은 "안익훈은 주전 외야수가 부상을 당했을 때 올라와서 바로 주전으로 뛴다. 그래서 2군에서 시합을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아 올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오지환은 타율 0.238로 시즌 초반 흔들리고 있다. 타격 부진이 수비에도 영향을 미치며 수비 또한 실책성 수비가 늘었다. 힘들어하던 오지환은 결국 주장직을 내려놨고, 김현수가 LG의 새로운 주장이 됐다.

염경엽 감독은 "전적으로 오지환을 도와주고 싶었다. 처음에는 '(오)지환아, 이것도 이겨내야지'하고 이야기했는데 너무 힘들어하더라"고 현재 오지환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지환은 엄청 책임감이 강하다. (주장직도) 잘하고 싶어 하고, 야구도 잘해야 하고, 여러 가지 일을 잘하고 싶어 한다. 작년에도 힘들어하고 어려워했다. 올해 스트레스가 세게 왔다"고 설명했다.

염경엽 감독은 그동안 주장직을 완벽하게 수행했으니 '편하게 양보하라'며 오지환을 위로하고 감사를 전했다고 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