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신인' 베이비몬스터 "블랙핑크 동생 그룹? 부담보단 큰 영광" [인터뷰스포]

입력2024년 04월 01일(월) 12:30 최종수정2024년 04월 01일(월) 12:23
베이비몬스터 라운드 인터뷰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베이비몬스터(BABYMONSTER)가 각종 수식어에 대한 생각과 소속사 선배 블랙핑크 등에게서 받은 조언을 밝혔다.

1일 오전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베이비몬스터 미니 1집 'BABYMONS7ER'(베이비몬스터)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번 앨범부터 합류하는 아현을 포함해 루카, 파리타, 아사, 라미, 로라, 치키타가 참석했다.

베이비몬스터는 YG 특유의 아이덴티티가 녹아든 힙합 장르 댄스곡인 타이틀곡 'SHEESH'(쉬시)를 발매하고 정식 데뷔를 알렸다.

소속사 선배인 그룹 블랙핑크의 '동생그룹'이란 수식어가 든든하면서도 부담이지 않았냐고 묻자, 오히려 부담보다는 영광이라고 말했다. 라미는 "저희가 그런 수식어를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라 생각한다. 덕분에 많은 관심받은 것도 있다. 지금까지도 많은 관심 주셔서 너무 큰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선배 걸그룹 블랙핑크에게 받은 조언이 있냐는 질문에, 로라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멘토로 오셔서 저희 무대를 보시고 코멘트도 해주셨다. 관중을 생각하는 에티듀드에 대해서도 그렇고 연습생 때도 월말평가 등에 오셔서 많이 이야기해주셨다"라고 말했다.

더욱이 아현은 '리틀 제니'라는 수식어도 갖고 있었는데, 아현은 "(제니가) 제 우상인 분이다. 큰 영감을 주시는 분인데 '리틀 제니'라는 수식어로 불릴 수 있는 게 영광이라 생각하고 후배로서 선배께 더 잘하고, '리틀 제니'라는 수식어와 더불어 저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멋진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블랙핑크만 아니라 YG에는 많은 아티스트가 있다. 아사는 "YG에서 멋진 선배들이 계신데 무대 장악력이나 멋진 실력을 가지고 계셔서 그만큼 선배님들처럼 할 수 있도록 연습 중이다.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정식집 딸' 천우희→'엔터대표 딸' 우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천우희와 그룹 우주…
기사이미지
법원 "하이브, 민희진 해임안 의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기사이미지
'타율 0.198' 박병호와 '0.234' 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위즈의 박병호와 삼성 라이온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