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미드 게임' 장다아 "'장원영 언니' 수식어=부차적인 것, 에너지 쏟지 않았다"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3월 28일(목) 14:42 최종수정2024년 03월 28일(목) 14:42
장다아 / 사진=티빙 피라미드 게임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피라미드 게임' 장다아가 '장원영 언니'라는 수식어에 부담감이 있지는 않았다고 알렸다.

28일 장다아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티빙 '피라미드게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피라미드게임'에서 장타 아는 백하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장다아는 '장원영 언니'라는 수식어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저는 오랜 시기동안 배우를 준비하고 있었다. 제가 연기로서 표현하고 연기로서 표현하고 싶은 스스로와의 싸움과 목표가 있었다. 둘러싸고 있는 부차적인 것들에 대해서는 에너지를 쏟지 않았고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다아는 동생 장원영을 보면서 연예계의 힘듦을 걱정하지는 않았는지 묻자 "연예인이나 유명세를 얻겠다는 환상이 있지는 않았다. 힘듦이 따라오는 건 이후에 생각할 거라고 생각을 했다. 마음은 오직 하나였다. 빨리 연기를 하고 싶은데 제 꿈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가족들 반응은 어땠을 까. 장다아는 "원영과는 현실자매라 낯간지러운 멘트는 없었다. 가족들이 무용을 하던 시기에도 연기를 하고 싶었던 것도 알고 간절했던 걸 알아서 '피라미드 게임' 작품을 정말 기대를 해주셨다. 저보다 설레는 모습으로 보셨던 거 같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정식집 딸' 천우희→'엔터대표 딸' 우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천우희와 그룹 우주…
기사이미지
법원 "하이브, 민희진 해임안 의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기사이미지
'타율 0.198' 박병호와 '0.234' 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위즈의 박병호와 삼성 라이온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