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에게 감사"…황정음, 이혼 후 첫 공식석상…본업 '부활' [ST이슈]

입력2024년 03월 27일(수) 15:54 최종수정2024년 03월 27일(수) 16:01
7인의 부활 황정음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이 첫 공식석상에 섰다. 남편에 대한 의미심장한 저격으로 떠들썩한 그다. 공식석상에선 "개인적인 일은 개인적인 일일"이라며 두 아들들에 대한 각별함만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27일 서울 SBS 사옥에서는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연출 오준혁)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시즌1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최근 남편과의 이혼 소송 중인 황정음도 일정에 참석했다. 개인사로 한동안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황정음이다. 이혼 후 첫 공식석상인만큼 그가 입을 열지 초미의 관심을 모았다.

황정음은 이날 포토타임에서 여유롭게 미소를 짓거나, 역할에 몰입한 모습을 보여주며 본업에 집중했다.

제작발표회 시작부터 개인사로 인한 부담, 촬영에 어떤 마음으로 임했는지 등에 대한 질문이 나왔지만, 황정음은 피하지 않았다. 그는 "2년 정도 준비하고 촬영하면서 온 열정을 쏟아부었던 작품이 첫 공개를 앞두고 개인적인 일로 배우, 감독, 스태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개인적인 일은 개인적인 일이고, 연기는 연기"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배우들은 본업에 집중해야 하고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본업에 집중해서 촬영을 잘 끝마쳤다"고 전했다.

실제 두 아들들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황정음은 "전 개인주의, 나밖에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런데 삶이 출산 전후로 나뉘었다. 희생할 수 있다는 걸 처음 알려준 두 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인의 부활 황정음 / 사진=팽현준 기자

황정음은 '7인의 부활' 복귀를 앞두고 개인사로 먼저 주목받았다. 남편과의 이혼 소송, 남편에 대한 저격글은 여러 상황을 추측하게 했다.

지난 2월 남편과 결혼 8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한 황정음이다. 이혼을 공식 인정하기 전, SNS를 통해 남편 사진과 "그동안 바빴을 텐데 편히 즐겨요"라는 등의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불화설, 이혼설은 사실이었고 황정음은 이후에도 SNS 저격을 멈추지 않았다. 특히 한 누리꾼이 남편을 두둔하는 듯한 글을 남기자 "바람피는 X인줄 알고 만났겠냐" "돈은 내가 더 많다"는 등이 답글로 황당함을 직접 표현했다. 해당 사진과 게시물은 현재까지도 황정음의 SNS에 박제된 상태다. 의미심장한 저격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공개된 웹예능 '짠한형' 예고 영상에는 게스트 황정음, 윤태영이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황정음은 이혼에 대한 간접 질문에도 피하지 않거나, "골프가 제일 싫어요"라고 솔직히 밝혀 궁금증을 안기고 있다.

안방 복귀작인 '7인의 부활' 홍보 영상에서도 의미심장한 저격은 계속됐다. 그는 "'7인의 부활'에서 가장 죄를 많이 지을 것 같은 사람은?"이라는 질문에 황정음은 "매튜 리(엄기준).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SNS에 공유함과 동시에 "이제부터 아모르파티"라고 적기도.

황정음은 2년 동안 온 열정을 쏟아부은 '7인의 부활'로 대중을 만나게 됐다. 남편 저격을 멈추고, 본업에 대한 열정, 아들에 대한 사랑만을 표현한 그다. 드라마, 예능 등을 통해 개인사를 딛고 성공적으로 복귀를 마칠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정식집 딸' 천우희→'엔터대표 딸' 우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천우희와 그룹 우주…
기사이미지
법원 "하이브, 민희진 해임안 의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기사이미지
'타율 0.198' 박병호와 '0.234' 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위즈의 박병호와 삼성 라이온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