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강정' 류승룡 "김유정과 파전에 싸먹은 닭강정, 유행할 듯"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3월 19일(화) 12:20 최종수정2024년 03월 19일(화) 12:19
닭강정 류승룡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류승룡이 '닭강정'에서 김유정과 함께 먹은 괴식(?)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닭강정'의 배우 류승룡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극중 딸이었던 김유정에 대해 묻는 질문에 류승룡은 "김유정 배우가 저랑 활동연도가 비슷하다. '불신지옥' 때도 딸로 나왔는데 본인은 기억을 못하더라. 광고도 같이 찍고 했는데, 어느덧 잘 성장해서 좋은 배우로 만나게 돼 너무 좋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유정이) 순간 몰입이나 작품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서 재미있게, 즐겁게, 프로답게 하더라. 회차가 많지 않았지만 정말 딸같이 할 수 있었다. 그렇게 김유정이 영혼을 갈아넣었기 때문에 닭강정이 민아로 보일 수 있었던 거 같다.(웃음)"고 말했다.

'닭강정'에서 딸과 파전에 닭강정을 싸먹는 괴식(?)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류승룡은 굉장히 맛있었다고. 그는 "앞으로 유행할 수 있겠다 싶었다. 집에서도 해먹어봣는데, 다만 파전이 조금 얇아야 한다. 또띠야정도로"라고 레시피 팁도 전했다.

'작품에서 류승룡이 딸이 되면 잘 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배우들이 류승룡과 부녀 합을 맞춘 바 있다. 수많은 딸(!)들의 성장을 바라본 류승룡은 "너무나 놀랍다. 심은경 배우도 '불신지옥'에서 봤고. ('7번방의 선물'에서 딸) 소원이는 해마다 보는데 둘만 친한 게 아니라 가족들까지 교류할 정도로 패밀리가 돼 좋다. ('킹덤'에서 딸) 김혜준 배우도 너무 좋은 배우로 계속 고민하면서 성장하고 있고"라며 딸들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다들 저를 '아부지'라고 한다. 다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무빙'에서 딸) 고윤정도 그렇고. 친아버지가 계시니 '아빠'라고 하긴 좀 뭣한가보다.(웃음)"면서 뿌듯해했다.

한편 류승룡이 출연한 '닭강정'은 지금 넷플릭스를 통해 전편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