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강정' 류승룡 "눈치 빠른 안재홍, 곰인 척 하는 여우 같아"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3월 19일(화) 12:05 최종수정2024년 03월 19일(화) 12:05
닭강정 류승룡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배우 류승룡이 '닭강정'에서 코믹 연기 시너지를 낸 안재홍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닭강정'의 배우 류승룡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고백중'으로 분한 안재홍과 호흡에 대해 류승룡은 "놀랍고 신기한 경험"이라며 크게 감탄했다. 그는 "정호연 배우나 다른 배우들과는 촬영 전 연습을 해볼 수밖에 없다. 그때그때 떠오르는 것들이 있는데 리허설을 자꾸 하면 웃음의 질량이 떨어진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그런데 안재홍과 둘이 하는 건 거의 리허설을 안 했다. 마치 '자웅동체' 같달까. 이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지만(웃음)."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극한직업'은 핸드볼처럼 팀워크가 중요한 작품이라는 얘길 했는데, '닭강정'의 안재홍이 긴밀한 렐리가 긴 탁구를 치는 것 같다는 표현을 아주 적절하게 해준 거 같다. 저도 그런 경험을 했다. 홍보할 때나 뭐 할 때도 '네가 이런 거 해' 이런 얘기한 적 한 번 없다. 눈치가 너무 빠르다. 곰인 척하는 여우 같다.(웃음) 그래서 기분 좋다"고 현장에서 본 안재홍에 대해 전했다.

아울러 안재홍이라는 배우의 미래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류승룡은 "모든 센서 등이 열린 배우 같다. 지금까지 여러 모습을 보여줬는데 앞으로가 훨씬 기대되는 배우인 거 같다. 저보다 16살 어리니까,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사랑도 하고 결혼도 하고 자식도 가지는 변화를 가지면서 갖게 되는 변화들이 너무나 기대되는 배우다"면서 "지금 할 수 있는 장르를 모두 섭렵하고 있지 않나. 너무 놀랍다"고 말했다.

이병헌 감독과 영화 '극한직업'에서도 합을 맞췄던 류승룡. '극한직업'팀은 최근엔 5주년을 기념해 만남을 가질 정도로 깊은 우애를 보여주고 있는데, 안재홍도 원래부터 '극한직업' 패밀리 같다고 말하기도.

그러면서 '극한직업' 시즌2도 기대해볼 수 있겠냐는 질문에 "배우들은 언제든 스탠바이다. 기다리고 있다. 저희가 풀 수 없는 문제들이 있어서 배우, 감독까진 준비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