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 추자현 "우효광 만나고 사랑 믿게 돼"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3월 18일(월) 13:54 최종수정2024년 03월 18일(월) 13:54
당신이 잠든 사이 추자현 인터뷰 / 사진=BH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당신이 잠든 사이' 추자현이 멜로 연기에 대한 후일담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당신이 잠든 사이'(연출 장윤현·제작 로그라인스튜디오) 주연 배우 추자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당신이 잠든 사이'는 교통사고로 선택적 기억 상실을 앓게 된 덕희(추자현)로 인해 행복했던 부부에게 불행이 닥치고, 남편 준석(이무생)의 알 수 없는 행적들이 발견되면서 진실을 추적해 가는 미스터리 로맨스다.

이날 추자현은 "저는 사실 2, 30대 땐 다양한 연기를 하고 싶었지만, 그땐 멜로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안 했다. 그땐 그저 연기를 잘하고 싶었다. 장르적인 작품에 더 집중했었다"며 "제가 18, 19살에 데뷔해서 20대 후반까지 한국에서 활동하다가 30대는 중국에서 다 보냈다. 거기선 장르적인 작품도 했지만, 멜로를 많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30대 때 멜로 연기를 처음 시작했다. 안 그래도 고생을 많이 해서 제 또래보다 성숙함이 있는데 30대가 돼서 외국 배우들이랑 서로 말도 안 통하는 외국말로 그 감정에 서로 몰입해서 연기하는데도 통하더라"며 "나중에 내 나라 말로, 내 나라 말을 하는 배우랑 멜로 감정을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어느 정도로 표현할 수 있을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추자현은 "저는 사랑을 믿는 타입은 아니었다. 사람도 잘 믿지 못했다. 외로우니까 연애도 하고, 헤어짐도 있었다"며 "제가 우효광이랑 혼인신고를 한 게 38살이었다. 우효광을 만나서 사랑을 믿게 됐다. 그 30대 후반과 40대에 느낀 감정들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추자현은 "이렇게 살아온 제가, 뒤늦게 사랑을 믿게 된 이 감정을 연기로 표현하고 싶었다. 사실 '당신이 잠든 사이' 대본도 단순히 연애로 끝나는 대본이었으면 그렇게 끌리지 않았을거 같다. 근데 이미 결혼한 부부의 멜로라서 더 많이 끌렸다. 출연료도 적지만"이라고 웃음을 보였다.

'당신이 잠든 사이'는 20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