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LPBA 최강자 가린다' 월드챔피언십, 8일 제주서 개막

입력2024년 03월 04일(월) 13:59 최종수정2024년 03월 04일(월) 13:59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당구 PBA의 시즌 최강자를 가리는 '월드챔피언십'이 열린다.

프로당구협회(PBA∙총재 김영수)는 오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시즌 대미를 장식할 'SK렌터카 제주특별자치도 PBA-LPBA 월드챔피언십 2024'(이하 월드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월드챔피언십은 한 시즌의 모든 정규투어를 마친 후 열리는 '왕중왕전' 격의 대회다. 상금부터 최고 규모다. 우승상금만 PBA 2억 원, LPBA 7000만 원으로 총상금은 5억5000만 원이다. 출전 자격 역시 시즌내내 상위권 성적을 유지한 선수들인 상금랭킹 상위 32명만 출전할 수 있다. 만약 상금랭킹이 동률일 경우에는 랭킹포인트 - 투어 참가 횟수 – 세트득실 - 종합 애버리지 - 종합 하이런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대회 방식은 32명이 8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조 1위와 2위가 16강에 진출해 우승자를 가리는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PBA 조별리그는 5전3선승제(마지막 세트 11점)로 치러지고, LPBA는 3전2선승제(마지막 세트 9점)으로 진행된다. 조별리그는 승수-경기 수(부전승 제외)-세트 득실-종합 애버리지-종합 하이런 순으로 순위를 가른다.

16강 본선 토너먼트부터는 PBA-LPBA 모두 마지막 세트가 15점과 11점으로 전환된다. 또 PBA 16강과 8강은 5전3선승제로 열리고 4강은 7전4선승제, 결승전은 9전7선승제다. LPBA 16강과 8강은 5전3선승제, 4강 및 결승전은 7전4선승제로 치러진다.

대회 개막일인 8일부터 13일까지 엿새간은 PBA-LPBA 조별리그가 진행되며 14일 16강, 15일 8강, 16일 준결승, 17일 결승전이 나란히 열린다. 오후 4시30분부터 LPBA 결승전이, 오후 8시30분부터 PBA 결승전이 치러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