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바 24점' GS칼텍스, 페퍼저축은행에 3-0 완승…3위 정관장 추격

입력2024년 03월 03일(일) 17:37 최종수정2024년 03월 03일(일) 17:37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GS칼텍스가 페퍼저축은행을 완파했다.

GS칼텍스는 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22 25-12)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18승15패(승점 51)를 기록, 4위를 유지했다. 3위 정관장(19승14패, 승점 58)과는 7점 차.

V-리그에서는 3-4위 팀들 간의 승점 차가 3점 이내일 경우에만 준플레이오프가 열린다. GS칼텍스는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쌓은 뒤 정관장이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기를 바라야 하는 상황이다.

2연패에 빠진 페퍼저축은행은 3승30패(승점 11)로 7위에 머물렀다.

GS칼텍스 실바는 24점을 기록했고, 오세연은 8점, 강소휘는 7점을 보탰다. 페퍼저축은행에서는 야스민이 13점, 박정아가 12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GS칼텍스는 1세트 초반 상대의 범실로 리드를 잡은 뒤, 실바의 연속 득점으로 앞서 나갔다. 페퍼저축은행도 필립스와 야스민의 득점으로 따라붙었지만, GS칼텍스는 실바와 다린의 연속 득점과 안혜진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차이를 벌렸다. 실바가 고비 때마다 해결사 역할을 한 GS칼텍스는 첫 세트를 25-22로 따냈다.

페퍼저축은행은 2세트에서 반격을 시도했다. 박정아와 야스민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11-6으로 크게 앞서 나갔다. 이후에도 하혜진의 블로킹 득점을 보태며 세트 중반까지 17-12 리드를 유지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실바의 3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한 GS칼텍스는 국내 선수들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순식간에 코트의 분위기를 바꿨다. 결국 2세트도 GS칼텍스가 25-22로 가져갔다.

승기를 잡은 GS칼텍스는 3세트 초반 김지원의 연속 서브 득점에 이어 문지윤과 강소휘, 유서연 등이 번갈아 득점에 성공하며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세연의 연속 서브에이스까지 보탠 GS칼텍스는 세트 내내 큰 점수 차를 유지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결국 3세트도 GS칼텍스가 25-12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