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호 2경기 연속 골' 스토크시티, 미들즈브러에 2-0 완승

입력2024년 03월 03일(일) 09:37 최종수정2024년 03월 03일(일) 09:37
배준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배준호(스토크시티)가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스토크는 3일(한국시각) 영국 스토크온트렌트의 벳365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35라운드 미들즈브러와의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승리의 주역은 배준호였다. 배준호는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을 기록, 스토크의 승리를 견인했다. 또한 지난달 25일 카디프시티전에서 시즌 첫 골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배준호의 개인 기량이 돋보인 골이었다. 양 팀이 0-0으로 맞선 전반 40분 중원에서 공을 잡은 배준호는 그대로 전방을 향해 돌파를 시도했다. 상대 수비수가 가까이 붙었지만 몸싸움에서 이겨내며 슈팅 찬스를 잡았고,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배준호의 골로 리드를 잡은 스토크는 후반 21분 루이스 베이커의 추가골까지 보태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스토크의 2-0 완승으로 종료됐다.

한편 안방에서 승점 3점을 챙긴 스토크는 10승8무17패(승점 38)를 기록, 22위에 자리했다. 아직 강등권이지만, 16위 플리머스부터 22위 스토크까지의 승점 차가 2점 차에 불과한 혼전 상황이다.

미들즈브러는 13승5무16패(승점 44)로 14위를 기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결국 돈이었나" 민희진, 하이브 수혜 입고…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
기사이미지
민희진의 '뉴진스', 노력은 N분의 …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탁구 게이트' 사건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한국 축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