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조현우 아내 "아시안컵 16강 오른쪽으로 뛰라고 한 이유? 잘 못되면 내 탓하도록" [TV캡처]

입력2024년 02월 27일(화) 21:31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21:31
슈돌 / 사진=KBS2 슈돌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슈돌' 축구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아내가 오른쪽으로 넣으라고 했던 이유를 밝혔다.

27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조현우가 두 딸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우가 딸을 공개했다. 누가 봐도 조현우와 똑 닮은 모습에 패널들은 "

첫째 딸 하린. 둘째 딸 예린이는 부끄러움이 많지만 애교쟁이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2개월 만에 가족들을 만난 조현우. 조현우는 아이들에게 사우디 16강 전 선방을 했던 것에 대해 "엄마가 오른쪽으로 뜨라고 그날 아침에 말했다. 그럼 막는다고"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냈다.

이를 듣던 희영 씨는 "엄마가 왜 그렇게 얘기했는지 아냐. 그전에 아빠가 많이 힘든 상황이었다. 그래서 엄마는 혼자 마음을 아파했다. 주전으로 경기를 뛰는 것도 오랜만이고 압박과 부담감이 걱정이 됐다. 엄마가 만약 오른쪽으로 해서 골을 먹히면 엄마 탓을 하길 바랐다. 엄마를 원망하길 바랐다. 그래서 아빠 걱정도서 그렇게 말했던 거다"라고 알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