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기완' 최성은 "송중기, 현장 흐름 설득해…배우고 싶었다" [ST현장]

입력2024년 02월 27일(화) 11:57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11:58
로기완 제작보고회 최성은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로기완' 최성은이 송중기와 호흡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로기완'(연출 김희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송중기, 최성은, 김희진 감독이 함께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송중기는 최성은과 첫 만남에 대해 "최성은은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났다. 작품 외적으로 처음 봤던 건 '시동' 현장이었다. '아스달 연대기' 촬영할 때 옆 세트에서 '시동'을 찍어서 놀러 갔다"며 "그때 제가 머리에 긴 가발을 쓰고 있어서 창피해서 안 가려고 했는데, 마동석도 이상한 가발을 쓰고 있더라. 용기 내서 갔다. 그때 최성은이 있었다. 최성은은 말수가 없고 쑥스러워했다. 나중에 '시동' 보고 나서 저런 연기를 하시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최성은은 "저는 송중기를 본 적은 없었다. 전에도 정보가 없었다. 이번에 같이 한다고 했을 때 어떤 분일지 굉장히 호기심이 많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봐 왔던 송중기의 모습은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고민하시더라. 현장에서 그게 느껴졌다"며 "전 지금까지 이해가 안 되고, 잘 모르겠어도 최대한 제가 해보려고 했다. 근데 항상 그게 좋게만 흘러가지 않았다. 그런데 송중기 연기를 보고 호흡을 맞춰보니까 자신의 유기적인 흐름대로 가지 않으면 말을 하더라. '이래도 되는구나' 싶었다. 끝내 설득해 내는 모습을 배우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송중기를 봤을 때 그 안에 보석 같은 것이 굳게 박혀있는 느낌이 들었다. 그게 송중기를 보면서 단단하면서도, 화려한 빛이 나는 이유를 알게 된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로기완'은 3월 1일 공개를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