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기완' 송중기 "전체 사투리 연기 처음, 신선해지고 싶었다" [ST현장]

입력2024년 02월 27일(화) 11:25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11:26
로기완 제작보고회 송중기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로기완' 송중기가 사투리 연기 후일담을 전했다.

27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로기완'(연출 김희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송중기, 최성은, 김희진 감독이 함께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탈북자 로기완 역을 연기한 배우 송중기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작품 전체에서 사투리 연기에 도전했다.

이에 대해 송중기는 "사투리는 처음이다. 개인적으로 저도 부족한 배우 입장에서 해보고 싶었던 부분이었다. 아까 '신선하다'고 했던 부분 중에 제가 신선해지고 싶었던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중기는 연기 후일담에 대해 "저에겐 굉장히 재밌는 시도였다. 저는 만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기완'은 3월 1일 공개를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