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매장 운영' 정호영 셰프 "동업자 아내, 3년째 주말 부부"(금쪽상담소)

입력2024년 02월 26일(월) 18:21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16:04
금쪽상담소 정호영 / 사진=채널A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정호영 셰프가 주말부부의 고충을 밝힌다.

27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26년 차 일식 셰프 정호영과 24년 차 양식 셰프 송훈이 방문한다.

이날 제주와 서울에서 6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정호영은 제주에서 일을 돕고 있는 동업자 아내와 햇수로 3년째 주말부부로 지내고 있다 고백한다. 매 주말마다 제주와 서울을 오가며 아내를 만나긴 하지만, 부부로서 함께 보낼 시간이 적고 떨어져 있는 기간만큼 쌓이는 갈등이 쉽게 풀리지 않아서 힘들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정호영의 고민을 확인한 오은영 박사는 "동업은 원래 사이좋은 사람끼리 시작했다가, 사이가 나빠지기 쉽다"며 동업을 하다 보면 다툼이나 서로를 탓하는 어려움도 생길 수 있다며 부부의 관계를 걱정한다.

이에 정호영은 "아내가 '손님들이 많이 남기니까 우동면의 양을 줄여보자'고 제안한 것을 셰프로서 손의 감을 잃어 우동면의 양을 제대로 못 잡는다는 말로 오해해 싸운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영어사전의 한 장은 아주 얇지만 그 얇은 한 장이 쌓여 두꺼운 영어사전이 되듯, 부부의 관계에도 사소하지만 해결되지 않은 감정이 남아있으면 이후에는 감당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오은영 박사의 조언을 듣던 정호영은 수중에 100만 원도 없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도 "작은 노점이라도 같이 하면 되니, 한번 열심히 해보자"며 응원해 주던 아내를 회상, 다투지 않고 잘 지내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다며 울컥한다.

아울러 세계 요리 전문학교 C.I.A를 졸업한 후, 뉴욕 미쉐린 식당 수셰프 출신이라는 화려한 경력을 가진 24년 차 양식 셰프 송훈의 고민도 공개된다.

송훈은 미국에 있는 자녀를 위해 3주 간격으로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일과 가정에 맡은 책임을 다하고 있지만, 번아웃을 겪고 "모두 내려놓고 싶었다"고 밝힌다.

과연 일과 가정의 밸런스가 무너진 워킹 대디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조언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