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페어 골' 한국 여자축구, 체코에 2-1 승리

입력2024년 02월 25일(일) 10:16 최종수정2024년 02월 25일(일) 10:16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에이스 지소연과 유망주 케이시 유진 페어의 연속 골에 힘입어 체코를 격파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각)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체코와의 친선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여자 대표팀은 새해 첫 경기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기분 좋게 2024년을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페널티 박스 바로 앞 프리킥 찬스에서 지소연이 절묘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1-0 리드를 잡았다. 지소연은 A매치 70호골을 신고했다.

기세를 탄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페어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슈팅을 시도해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달아났다.

순항하던 한국은 후반 8분 체코에게 1골을 허용했지만, 이후 1골차 리드를 지키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국은 오는 28일 포르투갈과 맞대결을 펼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